• 메인비주얼 첫번째
  • 메인비주얼 두번째

지역별 매물정보

수도권 매물정보강원도 매물정보충청도 매물정보경상도 매물정보전라도 매물정보제주도 매물정보
강원도 매물정보충청도 매물정보경상도 매물정보전라도 매물정보제주도 매물정보독도수도권 매물정보

고객센터

CUSTOMER CENTER

핸드폰 : 010-2778-6646
팩  스 : 031-473-4773
오근탁 이사
오윤정 실장

공지사항

그대여 지금 너무 힘드시나요 ?... *^^*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♣ 인생 사는거 묻지 마시게.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왜 사느냐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어떻게 살아 가느냐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굳이 묻지 마시게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사람 사는일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무슨 법칙이 있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삶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냥  세상이 좋으니 순응하며 사는 것이지 ?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보이시는가 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저기 푸른 하늘에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두둥실 떠있는 한조각 흰구름,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저, 바람 부는대로 흘러 가지만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다운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진정  여유있는 삶이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나, 가진만큼으로 만족하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남의 것 탐내지도 보지도 아니하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누구하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누구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직  사랑하는 마음하나 가슴에 담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물 흐르듯  구름가듯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냥 그렇게,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남들은  저리 사는데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하고 부러워하지 마시게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깊이  알고 보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삶의 고통이 있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근심 걱정 있는 법이라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옥에도 티가 있듯.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이 세상엔 완벽이란 존재하지 않으니까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한가지  살아가며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검은 돈은 탐하지 마시게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  돈받아 먹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보았는가 ?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받을 때는 좋지만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선량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하지 않던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저  비우고 고요히 살으시게..

             캄캄한 밤 하늘의 별을 헤며
             반딧불 벗 삼아 마시는 막걸리 한잔
            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아
             잠이 들어도  마음 편하면 그만이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휘황찬란한 불 빛 아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값 비싼 술과 멋진 풍류에 취해 흥청거리며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기회만 있으면  더 가지려 눈 부릅뜨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렇게 아웅다웅 하고 살면 무얼하겠나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 가진 것 없는 사람이나
              가진 것 많은 사람이나
              옷입고  잠자고 깨고 술마시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 하루 세끼 먹는것도 마찮가지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갈때
              빈손 쥐고 가는것도 똑 같지 않던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우리가 100년을 살겠나 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,000년  을 살겠나 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한 푼이라도 더 가지려, 발버둥쳐 가져 본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, 안간 힘을써서 올라 본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인생은 일장춘몽 ~

              들여 마신 숨마져도 
              다 내 뱉지도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
              마지막 입고 갈 수의에는 주머니도 없는데
             그렇게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이름은 남지 않더라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가는 길  뒤 편에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손가락질 하는 사람이나 없도록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허망한 욕심 모두 버리고

              베풀고 비우고  양보하고  덕을 쌓으며
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저 고요하게 살다가 조용히 떠나세나 . 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-  좋은글 중에서  -

 

0

추천하기

0

반대하기

첨부파일 다운로드

등록자오근탁 이사

등록일2022-10-29

조회수39

403 Forbidden

Forbidden

You don't have permission to access /insiter.php on this server.
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Google+ 공유
  • 인쇄하기
 
스팸방지코드 :